봉봉이는 요즘에 6개월이 넘어서 각종 이유식을 하고 있어요.

엄마 아빠 닮아서 워낙 먹을 것을 좋아하고요.

 

그 중에도 최근에는 봉봉이 동네 친구 가족이 준 무 첨가 쌀 뻥튀기를 좋아합니다.

가끔은 울다가도 멈추네요.^^

음 오늘의 쌀 뻥튀기 어떻게 먹을까…

고민 고민 되요!!~

오늘도 역시…. 엄마가 주는 데로 먹습니다.^^

(치아는 늦게 발달할수록 좋다는데…

200일이 조금 넘은 봉봉이는 벌써 아래 이가 2개나 났어요. @.@)

Posted by 하늘높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art-factory.tistory.com BlogIcon 감성호랑이 2012.06.12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냠냠냠~ ㅎㅎ

  2. 푸푸 2012.06.12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먹고 잘 크는 이쁜 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