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메다 역에 도착했다.
찾아간 여비를 모두 써버렸기 때문에 씨티은행에가서 돈을 추가로 5000엔을 환전했다.
(한큐선 밖으로 나가니 바로 씨티 은행이 보인다. 하용군 땡큐~)



그리고 도톤보리로 다시 이동!! 오늘은 오사카에서 꼭 먹어야 하는 음식을 몇 가지 먹어보리라!!!
사실 점심을 만두로 때웠더니 배가 많이 고팠다^^
이제 맛난 것 먹으러 가볼까?

첫 번째로 먹은 저녁식사!! 회전 초밥의 원조 겐로쿠 스시

회전 초밥의 발명 이야기를 찾아보면

작은 식당을 운영하던 '시라이시 요시아키'라는 사람은 아사히 맥주 공장에 우연히 갔다가 보게 된 '컨베이어 벨트'에서 팁을 얻어, 저렴하고 효율적인 손님 접대를 위해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이 '회전 초밥'이다. 그리고 그것 특허를 얻어 운영하게된 겐로쿠 스시 

오홋 그 겐로쿠 스시란다.

원조라는 글자가 가득 박혀있다. 한 접시당 130엔^^ 가격도 한국이랑 비슷한데?

 



맛은 정말 좋다^^ ㅋㅋㅋ

일단 맛있게 생긴 것은 다 먹었다^^ 좋아 좋아^^ 최고!!

자리마다 그림 메뉴 판과 한글 주문 법이 놓여 있었다.

 

서점 방문

그리고 잠시 소화를 시키기 위해서 방문한 서점

일본에서 인기 좋은 보아의 부스다~ 그리고 드레곤볼 등 수많은 만화책들 역시 만화의 나라구나~

 

소화를 시키고 다음으로 먹은 것은 오코노미야끼 부분의 1위 – 치보

오사카에서 제일 유명한 음식은 오코노미야끼라고 한다. 그 중에 최고는? 치보라는 체인점이라는데

도톤보리에서 오코노미 야끼를 먹어보았다.

 

다소 번역이 이상하지만 한국 메뉴판도 준다^^

<좋은 분위기>

<오코노미야끼 와 아사히 맥주>

정말 맥주가 절로 넘어간다^^

<빠른 손놀림>

<강가에 앉아 먹으면 전망도 좋다>

 

저녁을 먹고 도톤보리 야경을 잠시 감상^^ 언젠가 또 먹으로 오리라~

<도톤보리에서 야경을>

 

그렇게 먹었지만 숙소에 걸어왔더니 또 출출! 음 –.- (일본은 소식[小食]하잖아 라는 핑계를 대본다.)

짐도 줄일겸 어제산 치즈게익과 혹시 굶을까봐 가져온 신 라면을 먹었다. 치즈케익의 맛은 잊혀지지가 않는다.

정말 부드럽다!! 진짜 최고 다음에 오면 치즈 케익 부터 사서 먹을꺼야!! ^^

<그리고 숙소에 돌아와서 먹은 신라면 과 오사카의 명물 치즈케익>

 

결국 저녁을 4번 먹었다. ㅋㅋㅋ 내일 팅팅 붓겠는데… 조식 못 먹으면 어쩌지? ^^

 

오사카 여행 목록 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하늘높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푸 2009.04.25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외로 쉽게 찾은 시티은행.ㅜ.ㅜ 밥을 머글수 있따는 감격.. 그래서 그런지 모든 음식이 다 맛있었다는^^

  2. Favicon of http://azeizle.tistory.com BlogIcon 쭌's 2009.04.2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초밥!!!!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