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회사가 바쁘다 보니…

내가 여행기를 쓰고 있다는 사실도 깜박한 채 집에 와서 잠이 드는 경우가 많다.

주말은 피곤해서 자다가 보내 버리고.. 흠…

어쨌든 사진은 1차 정리를 해놨으니… 어서어서 여행기를 마무리 해야겠다.

 

패키지 여행의 마지막 코스, 소계림이라 불리우는 용경협에 도착했다.

용경협에는 여름에는 배를 타는 것이 유명하고 겨울에는 얼음축제인 빙등제를 한다고 한다.

다행히 빙등제의 마지막 날!! 2월 28일에 방문하였다. 3월 1일부터는 빙등제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눈온 것을 보면… 좀더 해도 되었을 텐데… 라는 생각을 하며…)


* 사진중 비네팅있는것은... 눈이와서 수건으로 가렸더니 그런것입니다. @.@

 

하지만… 여름에 오는 것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겨울 빙등제보다 여름에 협곡 사이로 유람선을 타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빙등제는 하얼빈이 유명하다고 한다.!!! 내년에는 하얼빈 콜? 쩝… 당분간 중국은 겨울에 피하자.. 쩝

저 멀리 용경협(龍慶峽)이라는 글자가 보인다.

<눈 내린 용경협의 모습>

 

빙등제의 마지막 날이고 또한 낮에 갔기 때문에 사람은 많이 않았다.

<올해는 호랑이 해>

둘 다 닭띠지만 용도 재미있게 생겨서 사진 한장 찰칵!!

 

<빙등제 입구와 멀리 용 에스컬레이터 >

<빙등제 입구>

 

 

<빙등제 얼음들과 함께 사진> 그런데 왜 난이리 아저씨 포스야!!! 에잇!!!

<흰 얼음이 정말 장관이었다… 조금 더 광각이었다면 좋았을 텐데…>

 

<얼음과 조명의 장식 빙등제!!> 천단공원 등 베이징의 명물들을 얼음으로 만들어 놨다.

 

<용모양의 엘스컬레이터> 길이로 기네스북에도 올랐다는 용모양의 에스컬레이터

<이렇게 주변이 가파른 절벽들이라…용경협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 용경협에 가니까 유난히 한국노래가 많이 나왔었다.

(손님이 한국사람만 있었나?)

그리고 남이섬과 자매결연을 맺었는지 남이섬 사진이 굉장히 많고…

남이섬에서 용경협 사람들이 와서 공연한 사진들이 굉장히 많았다.

어쨌든…다른 관광지에 비해 약간 멀긴 하지만 재미있게 관광!!

신고
Posted by 하늘높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푸 2010.04.07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아저씨!! ㅋㅋ
    아~ 여기도 이쁘긴한데.. 한기가 계속 나와서리 추워추워 ㅋ

  2. 오미자 2010.04.07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추위를 사진으로 느낄수가 있군,
    너의 그 아저씨스러움은... 이제 어쩔수없이 나오는 포스인것을...
    중국에서 고생했다는 느낌이... 강렬히 드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