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성으로 입장]
천안문을 지나 방문한 곳은 세계 최대의 규모인 자색이 금지된 성 바로 자금성(紫禁城,zǐ jìn chéng) 입니다.

자금성은 “궁전은 우주의 중심인 북극성을 상징하는 붉은색 '자(紫)' 와 일반 백성의 접근 금지 구역(禁地) 이라는 禁”에서 연유되었는데… 총 면적 72만 ㎡이며 일명 9999칸의 방이(실제로는 8707칸)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대 궁전입니다.

 
[자금성의 현대사]

자금성은 청나라의 마지막 황제 부의가 1924년 까지 살았던 궁궐로 1925년 고궁박물원으로 명칭 및 용도를 변경하였고.. 1971년 문화혁명으로 문 닫았다가 다시 개원하였으며 1987년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한 때는 모택동이 만주족이 오래 살던 봉건 잔재라 하여 공중분해 시킬 생각까지 하였다고 한다.

단문 중앙 출입구를 지나면 이렇게 자금성의 입구인 오문이 보인다.

[오문]
오문은 높이 38미터 벽 두께 36미터의 거대한 문으로 중앙에 서면 엄청난 위압감 느껴진다.

오문은 세계에서 가장 큰 문이며 말 그대로 거대한 건축물이었다.

이 곳에 서서 만약 내가 명나라, 청나라 때 조선에서 온 사신이라면 이 오문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라고 상상해 보았다. 너무 커서 기가 죽진 않았을까? 말이라도 똑바로 할 수 있었을까? 또 먼 길을 와서 지금처럼 아팠다면… 휴!~ 과연 이런 큰 나라와 싸워 이겨 보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을까? 너무 크다.

조선시대에 사신들이 오면 새벽부터 몇 시간 아니 며칠이고 이곳에서 서성거리며 기다렸다고 한다.
그리고 청나라 관리들에게 삼궤구고두의 예를 배웠다고 한다.


[입장권]

어쨌든 입장권을 끊고 자금성 오문으로 입장하였다.

자금성의 개방시간은 8:30~16:30까지며 티켓은 15:30가지 가능하다고 한다.

입장권은 40위안(7000원 정도)이며 40위안을 더 주고 오디오 가이드를 빌렸다.

오디오 가이드를 빌릴 때는 100위안을 맡겨야 한다.

오문은 총문이 5개인데 이렇게 보통 3개만 보인다.  사실은 자세히 보면 측면 문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오문에서 사진 한장 씩 찰칵!!

[입장권과 오디오 가이드]
사실 이 오디오 가이드에 대해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는데…
좀 실망했다. 위치 별로 한번 만 방송이 나오게 되어있는데… 위치 센서가 추워서 그런지 영 엉망으로 잡고…
해당위치에 가도 방송이 안 나올 때도 많고 이미 해당 곳을 지나가서 다른 곳을 보고 있는데 예전에 지나온 곳이 방송 나올 때도 있고…
또한 말투가 북한 표준어 스타일이라… 억양과 말투가 익숙하지 않아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꽤 있었다.


[태화문]
자금성에 들어서면 첫 번째로 보이는 태화전의 정문이자 천자 오문 중 마지막 문
태화문 앞의 대리석으로 만든 5개의 금수교는 오행의 인,의,예,지,신을 상징하는 것임

바로 요 다리들이 금수교

새끼와 함게 있는 서쪽의 암 사자상

여의주를 누르고 잇는 동쪽의 숫 사자상

 

[태화전]

태화전 앞 광장은 자금성에서 가장 넓은 광장으로 3만 8천 제곱미터 정도 된다고 한다.

공식 행사나 외국 사절들이 오면 이곳에서 묵묵히 기다리다가 황제를 보고 삼궤구고두를 하곤 했다고 한다.

마지막 황제를 보면 부의에게 한 신하가 귀뚜라미를 전달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바로 이곳에서 찍었다고 한다.

 

[40장의 벽돌]
태화전 앞에 가면 수많은 벽돌이 보이는데…
자금성 밑으로 40장의 벽돌을 깔아 외부에서 땅굴을 뚫어 쳐들어 오는 것을 막았다고 한다.
저기 굴러다니는 벽돌도 600년 가량 된 벽돌들이다.


[건물의 계급] 
자금성의 추녀마루를 보면 사진과 같이 잡상 들이 보이는데…
잡상의 수는 그 건물의 계급을 나타낸다고 한다. 
보화전 ,건천궁 9마리
중화전, 곤녕궁, 교태전. 오문, 태화문 7마리 등

신고
Posted by 하늘높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푸 2010.03.1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뚜라미 조아? ㅋ

  2. Favicon of http://noas.tistory.com BlogIcon 배낭돌이 2010.03.13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금성에 저렇게 좋은 가이드가 생겨났다니 으흐흐!!
    멋진 사진 잘 보고갑니당. ^^

    너무나 그리운 곳중에 한군대 인것 같아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하늘높이님!!

  3. 김반장 2010.04.11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상.....우리나라 말로 어처구니....

    그래서 궁궐 전각을 질때 실수로 어처구니를 안 올리면...
    그걸 보고 어이없다는 말로..
    어처구니 없다고 했다는....